금감원이 밝힌 소액결제 사기 피해 실제 사례 신고는?

소액결제 사기 수법이 점점 교묘해지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스마트폰을 통해 소액결제 실제 피해 사례를 직접 안내하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아래에 해당하는 문제 메세지를 받았다면 한번쯤 의심해 봐야 합니다.

소액결제 사기

소액결제 사기 피해 실제사례

1. 상품권 제공 문자 받고 사이트 접속 후 소액결제

◦ ’15.1월 경기도 성남에 거주하는 박모씨(남)는 ‘○○○치킨 첫 행사 만원 할인 쿠폰 제공’ 문자를 받고 악성 앱인지를 인식하지 못한 박모씨는 해당 웹사이트를 클릭해 앱을 설치했으나 실행되지 않아 별다른 의심 없이 웹사이트를 종료

◦ 이후 요금청구서를 보고 게임머니 구매 용도로 20만원이 결제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깜짝 놀라 금감원에 신고

2. 스마트뱅킹중 악성 앱 설치를 유도한 후 예금액 인출

◦ ’15.3월 서울시 송파구에 거주하는 김모씨(여)는 ○○은행 스마트뱅킹을 이용하던 중 ‘보안프로그램 강화를 위해 앱을 설치하라’는 메시지에 따라 앱 설치 후 보안카드 전・후면 인식 절차를 진행

◦ 다음날 본인 모르게 170만원이 인출된 사실을 알고 지급정지를 신청

3. 소액 결제 취소를 미끼로 승인번호 입력 유도

◦ ’15.3월 경기도 평택에 거주하는 일용직 근로자 이모씨(남)는 ‘30만원 결제 완료/ 익월 요금 합산 청구/ 결제 취소 및 문의 전화/ 070-XXXX-XXXX’ 문자를 수신 받고 깜짝 놀라 발신번호로 전화를 함

◦ 전화를 받은 사기범은 이모씨에게 잠시후 발송되는 인증번호를 제시하면 취소해 줄 수 있다고 하기에 순순히 답변하고 전화를 끊었으나 사용하지도 않은 게임머니로 30만원이 결제 확인되어 이를 금감원에 신고

4. 통신사 직원을 사칭해 승인번호 입력 요청

◦ ’15.2월 대전광역시에 거주하는 정모씨(여)는 ‘30만원 소액결제처리’ 문자 수신 직후 ○○통신사 직원이라며 전화가 걸려와 ‘소액 결제를 취소해 줄 테니 승인번호를 입력해 달라’고 요청

◦ 통신사 직원의 말에 따라 승인번호를 입력하고 전화를 끊었으나 아무래도 스미싱 사기로 느껴져 친구 휴대폰을 통해 통신사 결제 여부를 확인해 보았더니 30만원이 소액 결제된 것으로 확인되어 신고.

소액결제 사기

이처럼 소액결제 사기 피해시 경찰서에 피해 내역을 지참하고 ‘사건사고 사실확인원’을 발급받아 이용하고 있는 통신사 고객센터에 금융사기 피해접수 및 사건사고 사실확인원을 제출 해야 합니다.

그후 통신사가 결제대행사 및 콘텐츠 사업자와 스미싱 피해여부를 확인하고 결제금 환불 또는 부과 여부를 결정하며 통지 합니다. 신고는 인근 경찰서나 금융감독원 1332번을 통해 가능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